대호약품
home sitemap contact us | 로그인
 
 
관련사이트/뉴스
뉴스 home 홈 > 관련사이트/뉴스 > 뉴스 

도매, "약국 잔고를 담보로 인정해줘야"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0534
첨부파일
도매, "약국 잔고를 담보로 인정해줘야" 제약사, "충분히 검토 가능성 있다" 도매유통가가 "약국잔고를 담보로 인정해야 한다"고 제기하여 주목되고 있다. 담보 문제는 제약도매협회(회장 임맹호, 보덕메디팜)가 이달 초 개최한 연말모임에서 거론됐는데, 임맹호 회장에 따르면, "참석한 제약사 관계자들에게 약국 등의 거래선에 남아있는 잔고를 담보로 인정해줘야 한다"는 주장을 한 것으로 밝혔다. 또한 한남회 송년회에서도 강조되기도 했는데, 이에 대해 "제약사 관계자들은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평가가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매업계에 따르면, 월 매출이 30억인 도매업체의 경우 25억∼30억 정도의 미수금을 매월 고정적으로 약국에 깔고 영업을 하는데도, 제약사에는 100%담보를 주거나 현금으로 약을 구입하고 있어 큰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가 악화되면서 올해 휴·폐업한 도매업소만도 51개(都協 11월30현재 집계)에 달하면서, 제약사들이 요구하는 담보의 수준은 더욱 강화되어 도매업소의 영업에 지장을 주는 수준에 이른 것으로 파악된다. 한편, 임 회장은 "도매업계의 주요 사안 중의 하나가 바로 담보문제"라고 지적하면서, "이번에 문제제기가 된 만큼 향후 구체적인 내용으로 진행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출처 - 도협신문 - 오진영기자 [newskapw@hanmail.net]


Total : 64개 (page : 4/5)
泥섏쓬 럹씠吏 씠쟾 럹씠吏 1 2 3 4 5 떎쓬 럹씠吏 留덉留 럹씠吏
 
 
 
 
쉶궗냼媛 궗씠듃留 씠硫붿씪臾대떒닔吏묎굅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