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호약품
home sitemap contact us | 로그인
 
 
관련사이트/뉴스
뉴스 home 홈 > 관련사이트/뉴스 > 뉴스 

“인재를 돈으로 사오는 시대는 끝났다” 명성약품 이규원 이사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3944
첨부파일
“인재를 돈으로 사오는 시대는 끝났다” 명성약품 이규원 이사 “인재를 돈으로 스카웃 해 오는 시대는 끝났습니다. 효과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오늘날의 트랜드입니다” 향후 5년 내 3,000억 매출을 달성하겠다며 의욕을 불태우고 있는 명성약품 이규원(35) 이사. 그는 돈과 이윤중심의 경영전략이 아닌 사람 중심의 인재육성 관리방안이 향후 도매업계의 향방을 갈음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회사 직원들이 애사심과 프라이드를 갖고 ‘명성맨화’하는 것이 성장과 발전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는 것. 이 이사의 사람중심의 경영전략에는 소식적부터 아버지인 이창종 회장이 들려줬다는 말이 바탕에 깔려있다. “경영전략을 세우면서 회장님께서 강조하셨던 말씀이 항상 뒤따라 다녔습니다. 작은 돈을 벌려면 돈을 보고, 큰 돈을 벌려면 사람을 보라는 말씀이셨죠” 이 이사의 이런 전략은 경영목표와도 곧바로 직결된다. 과거에 기업이 이윤극대화를 목표로 했다면, 이제는 만족 극대화를 지표로 삼아야 한다는 것. 즉 회사(직원)와 제약, 약국 3자의 만족을 극대화시키는 것을 경영목표로 설정해야 한다는 지론이다. 그는 소위 5개년 계획을 위한 첫 번째 작업은 거의 마친 상태다. 미국에서 귀국해 지난연말부터 경영일선에 참여한 이후 영업조직을 기존 약국조직과 병원, 건강기능식품, 직영특판부 등으로 확대 개편해 진용을 구축했다. 특히 새로 시작한 병원영업의 경우 품목 선정을 마치고 내달 1일부터 영업을 본격 개시한다는 방침. 도매 '자존심을 세우는 영업' 절실 이 이사는 3,000억 매출에 대한 복안과 관련 “구체화적인 방안은 아직 잡히지 않았을 수도 있다. 그러나 복안을 만들어내고 추진할 수 있는 역량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 자체가 내 나름대로 설정해 놓은 이념이자 개념이다”고 우회적으로 설명했다. 그는 이어 “영업정책의 일대 전환이 필요한 부분인 데 바로 ‘자존심을 세우는 영업’”이라고 귀띰했다. “모 제약사 회장께서 내보일 만한 품목하나 없던 시절에 직원들에게 들려줬던 말이 ‘기죽지 마라. 우리 회사는 훌륭한 회사다’면서 자존심을 세워주고, 일을 독려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아직 경력은 많지 않지만) 오늘날의 국내 도매업계를 보면 도무지 자존심이 없는 것 같습니다. 어느 분 말마따나 간이고 쓸개고 다 내놓고 장사를 하고 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닌 것 같아요” 이 이사는 ‘비굴함’을 ‘자존심’으로 전환시키는 영업, 백마진이 아닌 다양한 정보와 CERM(고객관리프로그램) 등을 통해 약국과의 친분을 쌓으면서 동시에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을 채워지고 발전을 독려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관계를 만들어가는 것이 또한 영업전략의 하나라고 강조했다. 그는 “CEO는 실제 영업현장에서 디테일한 부분은 실무자들보다 모르는 것이 당연하다. CEO의 역할은 매니지먼트, 즉 실무자들의 이야기를 충분히 경청하고, 배우면서 전체적인 트랜드를 잡고 결단을 내릴 줄 아는 사람”이라며 “2세 경영자가 아닌 전문경영인으로 능력을 인정받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 이사는 건국대에서 히브리학(90학번)을 전공한 뒤 미국에 건너가 한의학 석사를 취득, 현지 한방병원에서 한의사로 근무했으며, 오는 6월에는 알라바마주립대학에서 정신과 박사학위를 받는다. 명성약품에서는 지난 2001년 약 1년가량 근무했다가 학업을 위해 도미(渡美), 지난해 10월 귀국해 현재 경영일선에 참여하고 있다. 출처 데일리팜 최은택기자 (etchoi@dreamdrug.com)


Total : 64개 (page : 3/5)
泥섏쓬 럹씠吏 씠쟾 럹씠吏 1 2 3 4 5 떎쓬 럹씠吏 留덉留 럹씠吏
 
 
 
 
쉶궗냼媛 궗씠듃留 씠硫붿씪臾대떒닔吏묎굅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