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호약품
home sitemap contact us | 로그인
 
 
관련사이트/뉴스
뉴스 home 홈 > 관련사이트/뉴스 > 뉴스 

"의약품 불법유통 발본색원할 터"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3711
첨부파일
"의약품 불법유통 발본색원할 터" 황치엽 회장(서울시도협, 대신약품) "의약품 유통과정에서의 부정행위를 근절시키기 위해 자율감시활동을 적극 전개할 방침입니다" 서울시도협 황치엽(56·대신약품) 회장은 최근 회장단회의에서 결의한 의약품 불법유통 근절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황 회장은 이번 결의문 채택과 관련 "가짜 노바스크 유통사건이 몇몇 영업사원들에 의해 저질러지기는 했지만 유통업계에서 발생된 일인만큼 책임을 통감하지 않을 수 없었다"면서 "다시는 이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발본색원하겠다"고 피력했다. "불법유통 외자사 고압적 영업형태도 한몫" 그는 그러나 "불법의약품 유통의 원인은 제조단계에서부터 촉발된 문제이며, 오리지널 제품을 가지고 있는 외자사의 고압적인 영업형태도 한 몫을 했다"고 지적했다. 외자사의 쥴릭을 통한 독점유통과 저마진 정책 등으로 인해 영업사원들이 싼약을 구매해 마진을 더 챙기려는 유혹을 갖지 않을 수 없다는 것. 이와 함께 "도매업계 자체의 투명하지 못한 영업조직도 불법유통의 온상이 되고 있다"는 점을 인정, "대형화와 현대화, 선진화 등을 통해 도매업계가 대변신을 모색해야 하는 이유중의 하나가 여기에 있다"고 지적했다. "식약청과 협조체계 구축...자율감시 적극 전개" 그는 특히 "이번에 채택된 결의문을 준수하고, 불법유통을 근절시키기 위해 자율정화 작업을 적극 벌여나갈 계획"이라면서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식약청의 협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현행 법규에서는 자율지도권이 부여돼 있지 않아 자체 감시에 한계가 뒤따르는 만큼 식약청에서 구체적인 감시업무를 위임하는 공문을 보내, 협회 감시업무 담당자들이 공문을 근거로 자율감시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는 것. 앞서 서울도협은 최근 서울식약청 관계자와 이 문제를 논의했으며, 이번 주중 자율감시방안을 마련해 서울청에 건의할 계획이다. 황회장은 "건의안에는 KGSP사후관리, 부정유통 점검, 제보를 근거로 한 특별점검 등 협회 차원의 자율감시 필요성과 방안 등이 담겨질 예정"이라며 "감독관청과 협회의 협조체계가 제대로 구축될 때 불법유통은 비로소 뿌리가 뽑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건의가 받아들여질 경우 자율감시원을 늘려서라도 정기·특별자율감시를 벌일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구상. 또 자율감시권을 요구하고 있는 약사회와 의사회 등과도 가능하면 협조해 이 문제를 해당 기관에 건의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회장은 업계 현안인 입찰질서와 관련해서는 "우려스런 부분이 없지는 않지만, 올해는 어느 정도 질서가 잡힐 것으로 낙관한다"면서 "경합품목은 예외이겠지만, 비경합의 경우 기득권을 갖고 있는 기존업체와 신규업체가 상호 양보와 배려를 통해 공동발전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제약사, 약국 직거래 확대 강력 대처" 최근 약국 직거래 리스트를 보내 도매업계의 반발을 사고 있는 D제약에 대해서는 "제약사들이 약국 직거래를 넓히려는 움직임을 보여 상당히 우려스럽다"면서 "도매유통을 활용해 상호 윈윈할 수 있는 정책을 구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D사의 약국 직거래 리스트의 경우 회원사의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면서 "시정되지 않을 경우 협회차원에서 강력 대응할 방침"이라고 경고했다. 저마진 제약사와 관련해서는 "시도지부 단위에서 현재 해당 제약사와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내달 중순께 시도지부장협의회에서 결론이 도출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최근 저마진 정책으로 도매업계의 공분을 산 바 있는 J사의 경우, 상당부분 논의가 진행돼 빠른 시일내에 마진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출처 - 데일리팜 - 최은택기자 (etchoi@dreamdrug.com)


Total : 64개 (page : 3/5)
泥섏쓬 럹씠吏 씠쟾 럹씠吏 1 2 3 4 5 떎쓬 럹씠吏 留덉留 럹씠吏
 
 
 
 
쉶궗냼媛 궗씠듃留 씠硫붿씪臾대떒닔吏묎굅遺